본문바로가기

관련 뉴스

[글로벌이슈2018] 블록체인 업계 '금융 생태계 조성' 한창

고장석 기자2018/05/17 21:04



[머니투데이방송 MTN 고장석 기자] 블록체인과 가상화폐(암호화폐)는 4차 산업혁명을 이끌 기술로 특히 금융 분야에서 주목받고 있다. 하지만 아직 투자하기에 안정성이 부족하고 대중적으로도 널리 쓰이지 못하는 것으로 평가된다.

머니투데이방송이 17일 개최한 '글로벌 이슈 2018 혁신의 암호 블록체인 3.0'에서는 금융 분야의 인프라 조성에 힘쓰는 블록체인 업계의 다양한 움직임이 이목을 끌었다.

신한카드와 IT기업 DGE(Digital Gold Exchange)는 기존 금융 상품에 블록체인을 결합시켜 투자자가 ‘안정성’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신한카드는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모바일 쿠폰, 신한금융그룹 통합 인증 개발 추진 등을 통해 기술 역량을 내재화하고 있다. 남훈 신한카드 디지털 R&D셀장은 "장기적으로 엔터프라이즈 블록체인 플랫폼의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블록체인 기술을 금융서비스와 연결할 수 있는 실험적인 비즈니스 모델도 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DGE는 가상화폐를 기축통화인 ‘금’과 연동시켜 보다 자산으로서의 기반을 다졌다. ‘TMTG코인’은 블록체인과 이더리움(ETH) 기반의 가상화폐로 실제 금과 동일한 가치를 지닌다. 메이저 보험회사와 연계해서 보험료를 TMTG로 결제하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곽대기 DGE CTO는 “코인을 법적으로 강제해서 다 쓰게 하지 않는 이상 금과 다르지 않다”며 “가상화폐 생태계를 만드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블록체인 기술이 시중에서 실제로 유통되도록 ‘대중성’에 집중하는 기업도 있다.

블록체인 전문기업 큐냅스는 골목상권 활성화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했다. 유영근 큐냅스 대표는 “블록체인을 활용한 자금조달 운영시스템을 제공해 중소상공인의 자금회전을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기존의 카드결제 시스템에서 중소상공인들은 상점에서 고객이 신용카드를 사용하면 며칠 뒤에나 현금이 들어와 자금의 유동성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큐냅스가 개발한 ‘큐코인’은 카드 매출 채권을 담보로 가상화폐를 발행하고 은행에서 즉각 현금으로 바꿀 수 있다. 가상화폐가 실제 은행에서 교환할 수 있도록 해 시중에서 유통되기 수월해지게 하는 것. 상점 간 거래를 통해 다른 상점에 대출해 줌으로써 추가적인 이윤을 챙길 수도 있다.

블록체인 기업 아이오니아도 더 많은 사람이 가상화폐에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전자지갑 ‘아이오니아’를 출시했다.

가상화폐별로 따로 보관해야 했던 기존 거래소 지갑과 달리 개인이 보유하고 있는 가상화폐를 한 지갑에서 모두 관리할 수 있다.

강규태 아이오니아 대표는 “개인 생태정보시스템을 이용한 보안 장치를 연구 중”이라며 “가상화폐 금융 인프라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고장석 기자 (broken@mtn.co.kr)]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목록

copyright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여의도동) 머니투데이방송미디어비즈부 TEL : 02) 2077-6307E-MAIL : mediabiz@mtn.co.kr

Global Issue 2018

MTN 머니투데이방송